하품

감자로그 2014. 10. 23. 19:13


 

1. 하품 씨리즈




얼마나 크게 숨을 먹고 싶으냐, 고 조고만 입을 있는 힘껏.





2. 손수건 씨리즈





 갓 태어난 아가들은 아직 머리뼈 조각들이 아직 아물지를 않았다고. 그래서 정수리 쪽엔 비어있다고 하였다. 그러니 아가들 머리에는 햇볕을 그대로 받게 해서도, 찬 곳으로 노출하게 해서도 안 된다고. 감자야 아직 바깥에 나갈 일이 없어 모자를 쓸 일이 없겠지만, 딸국질이 시작하니 모자 비슷한 것이 필요하였다. 딸꾹질을 할 때도 정수리로 공기가 들어오기 때문에 모자 같은 것을 씌워주어야 멎게 할 수가 있다나. 감자가 딸꾹질을 시작하자 달래는 감자 머리 위로 손수건을 엎어놓았다.







3. 집 정리

 
 집으로 왔다리갔다리. 그런데 집에 가려고 조리원 문을 나서면, 나서자마자 감자 녀석이 보고싶어 ㅜㅜ 그러면서 젤로 질투가 나는 건 달래. 달래만 하루종일 감자를 품어. 조리원에 같이 있는 동안에도 젖을 먹이는 달래만 안고 있잖아. 으앙, 나한테도 젖이 나오면은 좋을 텐데. 나 좀 안아보자, 나도 좀 안아보자.
 
 오늘은 집에 와서 전부터 조금씩 뚝딱거리던 것들을 마무리했다. 감자도 새 식구라고, 새 식구를 맞이하려니 이것저것 준비해야할 것들이 있어. 여기저기에서 물려준 옷이랑 기저귀들도 어떻게 정리를 하지 못해. 그래서 그것들 정리해둘 선반을 만들어. 어느 정도 짜놓은 것들에 한 번 더 샌딩을 하고, 물을 들이고, 오일스테인을 발라. 그래도 이거나마, 아빠도 해 줄 수 있는 게 있어 다행이다. 그러나 감자야, 아빠는 엄마가 부럽다. 얼마나 샘이 나는지 모른다구 ㅠㅠ

  



 
 이제 대충 정리해놓고 감자한테 가야지. 집에서 맞이할 준비를 한답시고 왔다리갔다리를 하지만, 집은 점점 더 엉망이 되어가고 있어 ㅜㅜ. 그치만 모, 깨끗하게 하는 거야 달래랑 감자랑 돌아오기 전날까지만 하면 되잖아 ㅋ 


  



'감자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자바보  (0) 2014.10.27
빨래돌이  (4) 2014.10.25
하품  (7) 2014.10.23
이웃  (4) 2014.10.20
눈맞춤  (2) 2014.10.18
감자  (13) 2014.10.17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음... 2014.10.23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아가... 손발 '묶어서' 폭 싸는 거 아님...

    방이 춥지 않다면... 자연스레 손발이 꼼지락거리도록 해야 함.

    너무 많은 잔소리 함 재쉅으니께... 오늘 이만.

    • 냉이로그 2014.10.24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몸 공부 하신 분이 있으니 좋네요 ^ ^ 감자 손발을 자유롭게 해주니 허공에 대고 발차기를 하는 건지, 자전거를 타는 건지 쉼없이 바동거립니다. 감자야, 이제 너의 손발은 자유다, 하하.

    • 냉이로그 2014.10.26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자어멍에게 몸살기가 있어요. 콧물도 조금씩 훌쩍이고. 뜨거운 물, 감잎차, 생강차 이런 것밖에 떠오르는 게 없는데 아기엄마 몸에 어떻게 하는 게 좋은지 알려주세요.

  2. 해원 2014.10.24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고놈참 볼수록 인물 조쿠만! 눈매가 달래언니 닮았다 히히 나도 여기서 둘째 키울 공부 미리 하네. 울 이쁜 감자소식 많이많이 올려죠❤️

    • 냉이로그 2014.10.24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부는 무슨. 울림이를 그렇게나 잘 키운 엄마께서 말야. 몸으로, 눈물로, 정성으로 해온 건데 그걸 어디 견줄 수가 있으려구 ^ ^ 얼마가 지나 울림이랑 뱃속 울림이 동생이랑, 그리고 감자랑 같이 숲길을 졸졸이 뛰어다니며 노는 모습을 그려 보면은, 정말이지, 자꾸만 웃음이 나온다니까.

  3. 2014.10.24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귀여워.... 마지막 사진.. 손가락 .. 만져보고 싶다요.. 부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