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

굴 속의 시간 2010. 10. 6. 04:35

닷새 남았다. 그러고나면 뭣부터할까, 아직 아무런 생각도 짜지 못하고 있었다. 그간 저금해놓은 술자리들이야 하루이틀에 엎어지고 자빠져서 될 일이야아니겠고, 솔직히술이라는 것이 그리 땡기지도 않는다. 그래서 요 며칠 새만 해도 여기저기의 애인님들께서 그날 대전에서 있을시험장 앞으로 내려가 기다리겠다 하기도 했는데, 그냥 다 마다했다. 핑계가 아니라정말, 그렇게 여섯 시간의 시험을 치르고 나오면기운도 다 빠져, 진도 다빠져, 무엇보다몸속에 있는 것들이 다 빠져나간 것처럼 다리가 풀리고 마음이 텅 빈 것 같아 기분이 어떨까 싶기 때문이었다. 교문에 엿은 되었으니무적컨디션일 수 있기나 빌어주세요. ㅎ 아니다, 모닝콜은 필요하겠구나. 아무래도 그 전날엔그 어디 여관방에 들어야 할 텐데거까지 갔다가늦잠에고사장도 못들어가보는 코메디를 할 수도있을 테니.

그러고는 어디를 헤매고 다니게 될까 하다가 눈에 띈 게 이 영화였다. 순례 언니가 찍었다 하고, 공효진이 나온다 했으니어느정도 영화 잘못 골랐네 하는실패율은 덜 하지 않겠나.지난 번날아라, 펭귄이 생각보다 잘 되지 않아 안타까운 마음이 없지 않았는데,이번엔 소다. 줄거리가 어떻다더라,남자 주인공은 시골 백수인가 보던데. 아부지가 몰래 소를 팔겠다고고삐를 잡고 우시장엘 나갔는데, 소 값을너무 안 쳐주더라는거지.소 이름이 먹구라던가. 아, 몰라.어디서 읽었는데 굳이 다시확인하려니그건 귀찮음. 암튼 그러저러 해서 소는 끝내 못 팔고, 못 판 건지 안 판 건지, 소를 끌고 집으로 가지는 못하고 그 길로 해서 여행을 다니는 거라나. 그러면서 옛 애인이었던공효진도 그 길에 함께 하게 되고. 대충그런 이야기라는데 뭐 줄거리로만 보면 그렇다 할 것이 뭐 있는 건 아니다.소가 나온다는 거에서 급반가움이 들었던 걸 생각하면더더구나 소재주의의 혐의가 들지 않는 것도 아니나 그래도 좋잖아.임순례도 좋고, 공효진도 좋고, 소도 좋다. 그래서 막연히 그런 생각을 잠깐 해보곤 했다.남포동에나 가서 며칠 꿈벅거리며 소 걸음으로 돌아다니다 올까, 어쩔까.

그러다 좀 아까전화를 받았다. 혼자 훌쩍 제주도에가 있다는 가출 중년아저씨. 다음 주에도 계속 가출해 있을거야, 너 시험 끝나고 할 거 없으면 지리산에나 같이가자. 좋아요.그래서 지리산으로 가기로 했다.산행은아니고, 거 왜 올레니 둘레니 하면서 옆구리 길을 타고 넘는 거.안 그래도 올 가을은 어디든 걸어야겠다, 산이나 헤매야겠다 하는 마음을 이미 바닥에 깔고 있었으니, 아주 반가운 제안이었다. 게다가 어디가 되었건 언제라도 함께 걸어도 좋을 사람과 함께라면. 난지도야, 같이 가자. 그렇게 그 주에는 지리산 옆구리를 타게 되겠고, 그 다음 주엔 아아들하고 약속한대로 설악산엘.그리고 그 다음엔 아직 뭐, 차차 아무 곳이라도 발 닿는대로면 되겠지.

아무튼 그리해서 이 영화도 일단 저금이다. 아, 이럴 때는 저금이 아니라 찜해 둔다 하는 게 맞겠구나. 소와 함께 여행하는 법은 잠깐 미뤄두고, 일단은 그냥 소가 되어.

소와 함께 여행하는 법 / 임순례, 공효진, 임영필


'굴 속의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햇살  (6) 2011.03.03
맨날 이래  (12) 2010.10.09
저금  (8) 2010.10.06
다큐  (0) 2010.09.30
합숙  (6) 2010.09.08
사람들  (6) 2010.09.06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으뚜별 2010.10.06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애인도 많아요!<br>요번 주에 시험이구나, 소처럼 묵묵히 고집스레 그렇게, 파이팅!<br>아, 소 이름 한수래요. ㅎㅎ<br>그나저나 지리산 옆구리 길 타고 넘는 거, 좋겠다.

    • 냉이 2010.10.06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으, 막판으로 올수록 왜 이렇게 머릿속이 새까맣게 되고 있는지, 거참 모를 일이에요. 팔월 쯤이 최고였던 거 같은데, 그 때만 해도 술술술 나오던 것들이 지금은 자꾸만 막히고 그러는 거라. 그리하여 이번에도 역시 벼락치기를. 번쩍번쩍 천둥 번개 막 때려붓고 있습니다. / 아까는 정말 놀라운 경험을 했는데, 오후 네 시 쯤이던가. 도서관에 앉아 있는데 배에서 밥달라, 밥달라 난리를 치더란 말이죠. 그래도 어쨌건 한참 벼락 때리고 있는 놈이나 하나 끝내놓고 일어나자 하는데 우와아, 정말 깜짝 놀랄만한 일이.. 꼬르륵꼬르륵 소리 애써 무시한다는 걸 알았는지 어느 순간부터는 꼬르륵이 아니라 구룩구룩, 어디 무논의 개구리 소리처럼 구루루루룩 그러는데, 이게 점점 심해지더니, 세상에나 뱃속에서 밥달라 소리가 그렇게나 우렁차게 나오기도 한다는 걸 정말 처음 알았어요. 지금 생각해도 너무 신기해. 열람실이 쩌렁쩌렁 울렸어. 뱃속에서도 그렇게 같이 벼락 아니면 천둥을 치느라 그랬는 건지. 아무튼 참 그랬습니다.

  2. 오세란 2010.10.07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전에서 시험봐요? 당근 이 누나에게 알렸어야지요~ 시험장이 어디? 근처 숙소랑 아침도시락 챙겨줄테니 연락하세요.<br>

    • 냉이 2010.10.07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전엘 간다는데 언니 얼굴이 어찌 아니 떠올랐겠어요. 그치만 혼자서도 잘 해요, 씩씩하게 혼자 잘 할게요. 다음에 이차시험을 보러가게 될 수 있다면 그 때가 좋을 것 같아요. 그럼 이것도 저금. 그 때는 아침 도시락 말고, 그거 있잖아요, 저녁 곡차.

  3. 으뚜별 2010.10.08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뱃속에 구룩구룩이는 어찌 됐어요? <br>앞으로 삼일 동안 온갖 천둥번개벼락이 번쩍번쩍하기를! <br>와, 영월에 난리 나겠다. ㅎㅎ

    • 냉이 2010.10.08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쩌기는 뭐, 김밥극락으로 달려가 깻잎김밥 한 줄, 참치김밥 한 줄 밀어넣어 달래줬죠. 아, 깻잎김밥 너무 좋아.

  4. 제비꽃 2010.10.08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험전 반야심경을 잠시 떠올리면 편안히 시험 잘 치를 수 있을거예요(작년 시험 경험상^^). 시험장에서 뱃속전쟁 달래기 위한 초콜렛도 꼭 필요^^. 최근 시험 경험이 없으면 우황청심원 드링크도 도움이 됨~~~ 내 몫까지 잘 치르고 지리산 오가는 길에 연락하삼... 홧팅!!!<br><br><br>

    • 냉이 2010.10.09 0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안 그럴 줄 알았는데 어제는 무엇도 잘 손에 잡히질 않고 마음이 쿵쿵 그러대요. 그래도 그동안 나름 잘 다잡고 매만지면서 마음 준비를 했다 싶었는데 마음이 그렇더라구요. 글쎄요, 생각보다 일찍 굴 바깥으로 나갈 수도 있으려나, 아니면 아직은 굴 속에서 쑥과 마늘의 시간을 좀 더 보내야 하겠는지. <br><br>이런 시험 같은 거에는 영 초짜라 막판에 닥치니까 아, 진작에 그랬을 걸, 이럴 걸, 저럴 걸 하는 아쉬움이 많이 들기도 해요. 그래도 가만 돌아보면 다 괜찮고, 다 좋아요. 시험 결과야 어떻게 될지를 떠나 저 스스로 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마음, 그걸로는 이거든요. 살아오면서 이런 기분 많지 않았을 텐데, 어쩌면 거의 처음일 텐데, 아무튼 그래요. 한 눈 팔지 않았고, 딴짓하지 않았고, 또 생각해보면 힘들 것도 하나 없었어요. 난생 처음 하고 싶어 하는 공부였고, 그러는 동안 하나하나 배워가는 것들이 가슴 뛰게 했었거든요. 그래서 괜찮아요. 좀 자뻑이긴 하지만, 나는 나한테 이미 합격. 이제 뭐 도면 하나 더 들여다 볼 시간도 없겠어요. 이제 자고 나면 가방 꾸려 기차 타고 나서야 할 테고. <br><br>관자재보살 행심바라반야밀다시 조견오온개공 도일체고액. 저야 뭐 신자는 아니지만 전통건축에는 사찰 문화재가 많았고, 그러다보니까 올 한 해 그 분하고도 많이 친해졌던 것 같아요. 불손하게시리 법당 안에 들어가서는 부처님보다 추녀가 어찌 걸렸나 모서리 구성이 어찌 되었나 그런 거에만 정신 팔려 천장만 보고 돌아다니고 그랬지만요. 이무소득고 보리살타 의반야바라밀다 고심무가애 무가애고 무유공포 원리전도몽상 구경열반 삼세제불 의반야바라밀다 고득아뇩다라삼먁삼보리. 아, 이거 이제 다 까먹었을 줄 알았는데, 그래도 책 옆에 놓고 흘깃 봐가면서 하니까 옛날에 입에 붙었던 게 띄엄띄엄 굴러나오기도 하고 그러네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