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날 이래

굴 속의 시간 2010. 10. 9. 17:08

으앙, 이게 뭐야. 오늘 안에 대전에 닿을 수나 있으려나.

싸고 보니 또 한 짐이 되었다. 공부가 잘 된 이들이야 다 머릿속에 넣어서 갈 것들을 이번에도 난 또 역시 가방만 무거워져. 혹시모르니, 이것도 한 번 더 들여다 볼 수 있을까,그러면 이것도, 이것도, 이것도 더, 더, 더 하다보니 어디달 반은 여행 떠날 사람 가방이 되어버렸다. 공부 못하는 애덜이 가방만 무겁다고, 하는 동서고금의 진리를 또다시 몸소 보여주고 있는 것이었다.게다가 나름 꼼꼼하게 챙긴답시고, 거기서는 전화기도 반납한댔으니서랍깊은 구석에서 손목시계도 하나 챙겨 찼고, 신분증은 있나, 싸인펜은 넣었나,엄마가 주고간 부적 같은 거에, 그리고 라이터는 안 빠뜨렸나 까지 그렇게콕콕 짚어가며 꼼꼼히점검까지 했다 싶었는데. 아뿔싸,수험표를 넣어오지 않았다는 게 기차역에 다닿아서 떠오른 것이다. 그것도 막 기차 도착한다고 방송이 나오고 있는데. 이걸 어째.한 대 보내고 집엘갔다 와야 하나, 말아야 하나. 수험표야 관리공단에 들어가 인터넷으로 다시 인쇄할 수 있을 테니, 뭐 대전 가서도 어찌 해결은 되겠지. 프린터 있는 피씨방을 잘 찾아야 할 텐데, 에이 씨, 이게 뭐야, 이 멍충이…. 그러곤 기차에 올라탔다. 제천역에서 내리고 갈아탈 기차가 올 때까지는 한 시간이 남았다. 그렇게 대합실에 앉아 공책을 보며 한 시간, 다음 기차가 들어올 때가 다 되었는데 그 때 또 생각이 난 것이다. 깜짝 놀라, 가방을 뒤지는데 으앙, 난 몰라. 나름 비기를 모아놓은 화첩이랍시고, 시험장에서 그릴 그림들을 약식으로 도해해놓은 것이 있었는데 정작 가장 써먹어야 할 그걸 안 갖고 온 거다. 몰라, 몰라, 난 몰라. 가방에 싸들고 온 한 보따리 자료들이야 다 없어도 그거 하나만큼은 꼭 있어야 하는 건데. 이번엔 정말 안 되겠구나.기차표를 바꿨다. 그리고 다시 영월로 돌아오는 기차표도 달랬더니 그건 또 한 시간 뒤란다. 아놔 미쳐요, 정말.헐레벌레 택시를 잡아타고 아저씨 터미널요. 그리그리 하여 이제 막 집에 들어왔다. 이게 뭐냐고요, 증말. 집 나설 때는 준비 다 되었다며 쌓아만 놓던 설거지도 싹 하고, 안 하던 청소까지 싹 하면서 가뿐하게 나섰건만. 으이그야, 코메디 한 판을 하기는 하는구나. 에이 씨, 해 저물기 전에 일찍 가서 고사장도 미리 가 보구, 차분차분하게 그러려고 했더니만, 쩝. 니가 그렇지 뭐. 그나저나 이러구 있을 시간 없다.어여 또 나가봐야지, 까딱하다간 표 바꾸고 온 그 기차도 놓쳐버릴까 몰라. 이거야, 원 오늘 안에 무사히 대전에 닿을 수는 있겠냐구.

아까 제천역에서 가방을 까열었을 때는정말 간담이 서늘, 살짝 식은땀이 나는 것 같기도 하더니 아예 이렇게다시 집에 왔다 가려고 보니까 차라리 잘 되었다 싶다. 청심환을 사 먹으면 좋다기에 그것도 하나 사긴 했다만, 이러는바람에 내 꼴이 얼마나 우스운지 긴장이 다 풀리고 말았어. 아, 생각해보면 이것도 그리 나쁘진 않구나, 즐거운시험장 가는 길.맨날 이런다니까. 으유, 띨띨이.

'굴 속의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위  (2) 2011.03.07
햇살  (6) 2011.03.03
맨날 이래  (12) 2010.10.09
저금  (8) 2010.10.06
다큐  (0) 2010.09.30
합숙  (6) 2010.09.08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비꽃 2010.10.09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청심원을 먹어봤고 울딸도 지난 셤에 ㅋㅋ 최근에는 마음이 심란할때, 집중력이 필요할땐 반야심경으로... 각자 자신의 주문을 만들어놓는 것도 필요하더라구요^^ 가방 무겁게 가져가는 것도 보험, 우선 순위를 평소 메모해 놓았으면... 더 위험한 상황에서 잘 이겨냈는데요~~. 충분히 잘 치를거예요. 접수도 안한 내가 어제밤 부터 가슴이 콩닥거리던데요

    • 냉이 2010.11.25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오래 지난 얘기라 뭐라 써야 할지 모르겠네요. 뭐가 뭔지는 몰라도 그날 무언가가 확실히 씌웠더랬어요. ㅎ

  2. 소로 2010.10.09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유, 띨띨이^^ㅎㅎ. 차라리 긴장이 풀리고 편안해졌어요. <br>안녕하세요. 참으로 오랫만이지만 저는 날마다 여기 들어와 살았습니다. 굴속에서 냉이님과 함께 공부하는 재미에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비록 점점 따라가지 못하고 어느 순간부터 포기하기는 했지만 가슴 설레이며 이번에는 무슨 공부인가 어느 건물 어느 구석이 냉이님을 사로잡고 헤메게 하는가 그대로 내것이 되어 함께해온 나날들입니다. 이제 막이 오르기 몇시간 전, 와우 ~내가 막 떨립니다.<br>지금 대전 어느 여관방에서 떨리는 마음으로 마무리 공부하고 있겠네요. 그 떨림 제가 대신 다 떨어주고 꼭 잡아줄테니 편안하게 시험보기 바래요. 모든 부재들을 단단히 받쳐주는 소로처럼 이 소로가 받쳐줄게요. 틀림없이 잘 해내실거에요^^.

    • 냉이 2010.11.25 0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큰 일 났네요. 그 행복한 나날들을 한 해 더 보내야겠어요. 앞으로 소로 님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3. 잉쿠 2010.10.10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건 다 쓰고 왔지? 그동안 굴 속에서 수고했어. 여행도 잘 다녀오고....몸 머리 다 푹 쉬게 해줘

    • 냉이 2010.11.25 0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험은 아주 잘 쳤어요. 그런데 그게 말로만 얘기하던대로 정말 씨트콤이 될 줄이야. 1, 2, 3교시 다 엄청난 일들이 있었는데요, 하나만 말해줄게요. 어떤 애가요, 글쎄 남의 자리에 앉아 시험을 봤다네요. 중간에 감독관이 돌아다니면서 신분증이랑 수험표, 얼굴 확인하다가 깜짝 놀라면서 일으켜세우는데, 그 얘 얼굴은 어땠겠는지 상상에 맡깁니다요. 그 일 말고도 매 시간마다 엄청난 일들이. 암튼 그 날 다 마치고 다들 빠져나간 어둔 시험장에서 자리를 못 뜨고 울고 있던 애 하나가 있더라는……. 이제야 뭐 웃으며 얘기하는 거예요. 거시기 채플린 아저씨가 그런 말 했다면서요.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고. 껄껄껄.

  4. 파란하늘 2010.10.12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넘 늦었다. 냉이 화이팅!!

  5. 띵구 2010.10.29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어찌 되었는데요?<br>다음 편이 너무 더디게 오르잖아요. 궁금궁금..^^

    • 냉이 2010.11.25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그 다음 편 얘기하자면 무지하게 재미있고 슬픈 코미디인데, 뭐 언제 나불거리고 싶을 때 오거들랑 들려드릴게요. 요새는 블라블라 하는 것도 귀찮아서 별로.

  6. 실걸이꽃 2010.11.19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br>어찌 지내나 궁금했는데... 이렇게 살고 있군요.<br>우리 잊지 않았죠?<br>모두 보고 싶어해요.<br>11월 27일 부산에서 모두 모이기로 했는데...<br>그때 만날 수 있을라나?<br>전화가 안 돼 여기 흔적 남겨요. <br>

    • 냉이 2010.11.25 0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해요, 선생님. 핑계 안 대고 솔직히 말씀드릴게요. 저도 선생님 되게되게 보고싶은데 가고 싶지는 않아요. 이런 마음 아시죠. 못난 애들이 주로 그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