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방

이 블로그 언제 만들었는지 보니 그게 2004년 3월이다.

2년이 지났고, 한 달이 더 지났다.

아마 처음 만들면서 들어와 본 뒤로는 다시 찾지도 않은 것 같다.

하긴 얼마나 많은지, 그 순간 필요나 충동으로 가입한 싸이트의 아이디들이나 한 번 들어가 보고는 다시 들어가지 않는 까페들.

요즘은 홈페이지의 자유게시판이나 까페 글들에서보다

개인 블로그들에서 그 어떤 글들을 찾아 읽는 경우가 많은데,

저마다의 블로그를 잘 꾸려가는 사람들을 보면

어떻게 그렇게 블로그를 생활화할 수 있는지 궁금하기까지 하다.

아무튼 참 대단들 한 것 같다.

여긴, 바람부는 죽변

한 며칠 바람이 몹시 불었고,

이곳의 벚꽃은 벌써 삼분의 일 정도가 떨어졌고,

아직 벚꽃 아래에서의 막걸리는 하지 못했고,

그 막걸리는 아무래도 하지 못하고 지날 것 같고,

오늘은 아침에 딸기를 씻어 고추장 통에 담아가지고 나온 뒤,

딸기로 끼니를 다 때우고 있다.

딸기는, 점점 맛있어진다.

딸기가 좋아진다.

대화

이영희 선생님과 임헌영 선생이 나눈 대담으로 이루어진 책 <<대화>>를 읽고 있다.

그렇게 살아주신 선생님이 있어 고맙다,

'냉이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소리] 선거  (0) 2006.06.01
국방부 / 국무총리실 / 청와대  (0) 2006.05.04
글 / 편지 / 책  (0) 2006.04.26
[편지] 지구야, 미안해.  (0) 2006.04.21
아무 것도  (0) 2006.04.20
2년만에 찾은 블로그  (1) 2006.04.12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종복 2008.01.18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천히 하나하나 읽고 싶은데. 냉이 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