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감자로그 2013. 5. 17. 07:01




 부처님이 오신 날, 그리고 할아버지가 눈감아 가신 날. 하늘이 맑고, 연녹의 이파리들이 깨끗하다. 잠이 많아진 달래는 아직 이불 속에서 눈을 감고 있다. 평온하게 잠을 자는 얼굴이 고마울 뿐. 달래의 뱃속에는 또다른 심장이 뛰기 시작했다. 감자, 우리는 그 아이를 감자라 부르기 시작했다. 아마 올 봄에 놓았을 그 햇감자들, 아직은 그렇게 주먹보다 작은 크기로 이 우주의 기운을 받고 있을 것이다. 그렇게 우리에게도 감자가 왔다. 처음에는 어리둥절했고, 자꾸만 잠을 자는 달래를 보며, 조금씩 실감이 되며 또한 긴장이 된다. 그러고보니 나는 준비한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이제야 출산이며 임신에 대한 책 몇 권을 주문해놓고, 수수팥떡이니 하는 싸이트들을 들여다보며 아비가 되는 일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어수선하게 찾아보고 있다. 그러니 달래가 약간만 배를 움크려도 나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약간의 혈흔에도 침착하지를 못한다. 물론 겉으로야 태연한 척 의연한 척. 

 축하의 인사를 많이 받았다. 나보다도 더 기뻐해주는 사람들. 그 축하의 인사와 기쁨에 겨운 목소리들이 얼마나 고마운가. 아마 할아버지에게 이 소식을 전할 수 있다면 누구보다 기뻐했을 것이다. 언제나, 가장 많이 하시던 말씀이 바로 그거였으니. 좋은 글을 써라, 는 말도 아니었고, 어떤 일을 해야 한다는 말도 아니. 어서 장가를 들어 아기를 낳아라, 하던 말. 햇감자를 찌어내, 오두막 들마루에 앉아 껍질을 벗겨 먹으며, 감자 이야기를 전할 수 있다면, 아마 저 햇살처럼, 보드랍게 웃으며 좋아하셨을 텐데, 하는 상상이 행복하다. 

  

 







'감자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꾹  (4) 2014.04.21
신청곡  (0) 2014.03.25
선택  (4) 2014.03.23
들이  (0) 2014.03.17
최선  (2) 2014.03.17
감자  (11) 2013.05.17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허은미 2013.05.20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부모가 된다는 거, 참 멋진 일이에요. 옛날에 이가을 선생님이 들려주셨던 말씀이 생각나네요. 어느 날 이 샘이 권정생 샘께 여줬대요. 하고 싶은 게 뭐냐고. 권 샘이 한참을 생각하시다가 대답하셨대요.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박기범 샘은 참 좋은 아버지가 될 거예요. 이렇게 멋지고 좋은 아버지와 어머니를 둔 '감자'에게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

    • 냉이로그 2013.05.21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저는 불량 아빠가 될 소지가 다분한데, 그래도 그렇게 보아주시니 이거 큰일이에요. 그래도 달래랑 감자만 믿고 잘 해보겠습니다, 크하!

  2. 냉이로그 2013.05.21 0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어리둥절한 채로 엄마아빠가 되어버린 냉이달래에게 모라도 가르쳐주고 싶은 거 있으면 알려주세요. 모가 몬지, 모를 어떻게 해야할지. 알아두어야 할 거라거나 공부해두어야 할 거, 읽어보면 좋을 책이라거나 도움이 될만한 싸이트 같은 거. 아니면 함께 보면 좋을 다큐멘터리 그런 게 있나 몰라.

    주말에 제가 집에서 본 책은
    - 황금빛 똥을 누는 아이 / 다섯수레
    - 임신 출산 육아 대백과 / 삼성출판사
    이거였어요. 아무 것도 아는 게 없었으니 막연하나마 도움이 되는 것 같기는 하였어요.
    그리고 주문을 해두어서 오늘 받게 될 책이 더 있는데 그건
    - 평화로운 출산, 히프노버딩 / 샨티
    - 아빠의 탄생 - 예비 아빠들을 위한 임신, 태교, 출산의 노하우 / 큰솔
    - 엄마 수업 - 법륜스님이 들려주는 우리 아기 키우는 법 / 휴
    이렇게 세 권이에요. 요즈음에야 어느 분야나 그렇겠지만 정보는 차고 넘치는데, 어떤 것이 좋은 정보인지 가려들을 줄을 몰라 그게 더 어려운 것 같아요.

    아무튼 많은 선배님들의 애정어린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이런 쑥쓰 ;;

    • 이동철 2013.05.21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자는 참 행복하겠다. 달래 냉이 잘 만나서... 육아의 가장 기본은 엄마 아빠의 마음인 것 같아. 그래서 엄마 아빠가 잘 살아야해...ㅋㅋ 지금 행복하지? 그럼 됐어...^^ 감자도 아주 좋아할꺼야.

    • 냉이로그 2013.05.22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게 정답인 것 같네. 그런데 이거 아빠란 사람이 우울동자에 까칠박사니 그게 큰일이라. 그나마 다행인 거는 엄마가 동글동글 즐겁고 해맑은 해피바이러스라, 그것만 믿어봐야지. ^ ^ 감자야, 너는 기필코 엄마를 닮아야 한단다. ㅎㅎ

  3. 누구게 2013.05.22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앗~ 튜카...튜튜카캇!

    문자를 할까... 전화를 걸까... 하다가... 걍.

    철없는 냉이가 아빠가 되믄 더 철없어지겠구먼...흐흣.

    고맙다. 고맙다... 심내여 감자님...

    • 냉이로그 2013.05.22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나의 철없음을 잘 알고 있는 걸 보니, 나의 오래된 측근이 아닐까 싶습니다. 튜카 인사 고맙게 받겠습니다. 문자라도 넣어 정체를 밝혀준다면, 더욱 구체적으로 고마워하겠건만 그러질 못해 아쉽긴 하네요. ㅋ

  4. 누구게 2013.05.22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해서 죽을까 몰러...ㅋㅎ

  5. 누구게 2013.05.24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름자리표여...ㅎㅎ

    건강하게 건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