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편지 / 책

냉이로그 2006. 4. 26. 19:19

늘 그랬듯 마감날짜가 다 되어 겨우 써서 보냈건만

불안하여 다시 읽어봤더니 순 엉터리.

어떻게든 고쳐 다시 보내려 해 봤지만

문장 몇 개 매만지고 단락 몇 개 넣고 빼는 것으로는 될 일이 아니었다.

편집부 선생님들께 연락해,

도무지 이 달은 글을 낼 수가 없겠다 했다.

보낸 글, 빼 달라고

아예 잘못 들어서 버려서 고칠 수도 없는 지경이라고.

그림을 그려주시는 숙 선생님께 미안하다.

고비다. 도무지 집중이 되지 않는다.

편지

안동에서 편지가 왔다. 권정생 선생님.

그것으로 선생님에게 받는 건 모두 다섯 통.

이번 편지는 기대하는 마음도 없었기에

더욱 반갑고 기뻤다.

박기범아, 로 시작하는 편지,

겨우내 아프더니 봄이 와서 좋다,

뭐니뭐니 해도 보통 사람들은 다 착하다는 말씀,

우리나라 최고의 국.

너는 절대로 나 처럼 살아서는 안 된다,

너무 힘들게 살지 말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

선생님 생각을 많이 했다.

건강하세요, 건강하세요.

어제까지 병수 아저씨의 이야기 <<목수, 화가에게 말을 걸다>>를 읽었다.

읽을수록 아저씨가 바로 곁에 와 있는 것 같고,

읽을수록 아저씨의 모습이 진하게 느껴졌다.

독후감을 써야 할 책.

좀 나중에, 마음을 다해서.

알라딘에 주문한 책들이 왔다.

그 가운데 <<언니네 방>>을 집어 들었는데

펴자마자 쑥쑥 읽힌다.

아픈 이야기들, 그러나 내게는 놀라운 이야기들.

여성주의 앞에서는 늘 주눅이 든다.

어쩔 수 없이 가지고 있는, 남성이라는 나의 계급.

그녀들의 고백들에 미안함과 부끄러움, 그리고 고마움을 보낸다.

'냉이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소리] 선거  (0) 2006.06.01
국방부 / 국무총리실 / 청와대  (0) 2006.05.04
글 / 편지 / 책  (0) 2006.04.26
[편지] 지구야, 미안해.  (0) 2006.04.21
아무 것도  (0) 2006.04.20
2년만에 찾은 블로그  (1) 2006.04.12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