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냉이로그 2010. 11. 29. 10:15

그러니까 요건 요기에서만의 트위터.

트위터라는 거 어쩌다 보게도 되고, 들어는 많이 들어봤는데, 어떻게 하는 건지도 모르겠고, 컴치인 내가 그걸 또 배우자니 고달플 거란 생각만 앞서고, 굳이 그렇게까지 해보고 싶단 생각이드는 건 아니고 하여 아예 엄두도 내질 않았다. 게다가 실시간으로 나눠지는 얘기들에, 그물처럼 무수히엮여드는 것 같은 관계들에 덜컥 겁부터나기도 하고 그랬으니.징검다리처럼 건너건너 타고다니다 보면 생전 다시 만날 일 없을 것 같은누군가의 실시간까지들여다볼 수 있게 되는 그것이 끔찍스럽기까지도 했다. 그래서 그 옛날 아일럽스쿨에서부터싸이의 미니홈, 페이스북 같은 것에도 멋모르고가입을 했다가는 불에 덴 것처럼 놀라 서둘러 탈퇴를 하곤 했더랬는데.그런데 요사이즐겨찾아 하루에도 몇 번씩 들여다보게 되는 트위터 하나. 어떤 때는 막혼자속으로만말대꾸, 오늘새벽에도 거기 트위터를 보는데 새벽에 일찍 깼다기에,나도 밤새 뒤척이다고작 한 시간도 잠들지 못하고 다시깨어 있다구요,그러다간 잠깐씩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하는 거다. 우씨, 나도 트위터 한다.

그러나 아무래도 그건 못하겠고, 그냥 요게 내 트위터다. 팔로우도 없고, 리트윗인가 뭐 그런 것도 없고, 여기에 끄적이는 일이 타임라인인가 하는 거에 올라랄 리 없겠지만, 그런 거야 내가 원하는 바도 아니고, 오히려 피하고 싶은 것이니 더 좋지를 않나. 그저 내가 트위터를 보면서 갖고 싶었던 건 그냥 아무 때나 한 줄로 톡톡 던져도 좋을 그런 거. 그런데 그럴 때마다 블로그의 포스트 하나를 차지하면서 한 줄 띡, 하는 건 쫌 그렇잖아.

하하, 그래서 여기에다 만들었다. 으응, 이렇게 하면 되려나, 공지글로 해 놓으면 이건 맨 위에 계속 떠 있을 거구, 그 다음부터 요기에다 덧글다는 것처럼 해서 아무 때나 한 줄씩 띡띡띡. 그러니까 말하자면 이건 트위터라기보다는 다음 까페 같은 거에 있는 한 줄 쓰기 게시판 같은 것이되겠다. 그래도 뭐, 내 꺼 내마음대로니까얘는내 트위터다.움하핫.

그러니까 트윗은 요기 밑에 덧글로 팔로우, 시작~! (해보다 재미없음 말지, 뭐.)

'냉이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 가본 길  (7) 2010.11.29
정금마을  (9) 2010.11.29
트위터  (29) 2010.11.29
나타샤  (8) 2010.11.27
술 한 잔  (4) 2010.11.25
롸잇나우  (8) 2010.11.21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냉이 2010.11.29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 본래의 그런, 그런, 그런 기능이 없는 이상 아무래도 얘는 안 되겠다. 도무지 실시간의 그것을 할 수가 없잖어. 으앙, 메트로. 그냥 넌 한 줄 뱉기 게시판이나 해라. 트윗은 무신.

  3. 냉이 2010.11.29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거 공지글에다 표시를 했으면 언제나 목록의 맨 위에 걸려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 이것 참, 이래서는 트위터는커녕 한줄짜리 그런 것도 못해먹겠네. 나름대로 기특한 발상이라며 유레카를 외쳤건만.

  4. 냉이 2010.12.01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 닫는다! (하루동안이라도 재미있었으면 됐지 뭐야.)

  5. 냉이 2010.12.01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우러러 한 뼘 오바도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이 없어도 수시로 나는 괴로워했으나, 왜 맨날 이러니. <br>밤을 꼬박 새워 그런가, 눈을 붙이고 일어나도 나는 여전히 꿈 속 같다. 대려도에 들어가 낮술을 하고 나왔다.

  6. 냉이 2010.12.01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지를 털어 김광석 컬렉션 마이웨이에 있는 씨디들을 걸어놓고. 이웃집 사람들은 다들 일하러 나가 있겠지, 볼륨을 최대한 올려.

  7. 냉이 2010.12.02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를 열심히 했더니 기분이 좋아. 기분 좋아지는 법을 알았다. 이래야 노는 날에도 완전 행복하게 놀지.

  8. 냉이 2010.12.03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고속도로에 올랐는데 미친듯이 눈발이 달려든다. 어쩌라는 거니. - 치악휴게소

  9. vcello 2010.12.03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 재미있네요 ㅎㅎ<br>이곳은 심상치 않은 바람소리로 무섭기까지 합니다<br>그곳은 눈이 내리고......<br>눈이 보고 싶은 1인입니다^^

    • 냉이 2010.12.04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시를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가짜 트위터인데도 하다보니 저도 재미있어요. (닫는다 해놓고는 계속 하고 막 이런다. 엿장수 마음!) / 아, 그리고요. 보름 전쯤인가, 수원 화성 공부를 하러 한 번 더 갔더랬어요. 이번에는 장안문에서 화서문 쪽으로 해서 지난 번하고는 거꾸로 화성을 한 바퀴 돌았는데요, 이번에 갔더니 팔달문은 한참 보수공사에 들어가 있던데요. 제가 팔달문 공사를 맡아 용마루에 올라가 있으면 남문 시장에서 막걸리 한 되 받아다 주시기로 했는데, 아쉽게도 막걸리는 날아가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그 날 공사책임자가 배려를 해주어 팔달문 구석구석까지 올라가보며 살펴볼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 그래서 거기 올라가니까 농담처럼 했던 vcello 님과 약속이 떠오르면서 또 한 번 속이 쓰리고 그랬습니다.

  10. 으뚜별 2010.12.06 0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바닥 귀신도 가짜 트위터에 한 번 재잘거리고 가요. 재잘재잘!

  11. 냉이 2010.12.07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떠버렸지만 그래도 나쁘지 않아. 지난 번 미처 다 돌아보지 못한 서울성곽 동남 구간부터 다시. 혜화문에서 낙산 고개를 넘어 흥인지문으로, 오간수문과 이간수문을 지나 광희문과 남소문, 남산 성곽을 타고 넘어 숭례문. 이렇게 될 줄을 몰라 지도 하나 챙겨오질 않았지만, 인터넷을 뒤지니까 다 나와. 야호!

    • 냉이 2010.12.07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성곽 낙산구간 답사기 - http://blog.daum.net/robustus/15843269<br>서울성곽 낙산구간 답사자료 - http://blog.daum.net/robustus/15725081<br>서울성곽 동대문 - 광희문 - 장충체육관 구간 답사기 - http://blog.daum.net/robustus/16679685<br>서울성곽 장충체육관 - 남산 - 남대문 구간 답사기 - http://blog.daum.net/robustus/16683951

  12. vcello 2010.12.08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드뎌 이곳에도 첫 눈이 내려요 ㅎ 갑자기 하늘이 깜깜해지더니 마구마구 내려주네요^^

    • 냉이 2010.12.08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 빛이 이상해져 깜깜해지다가 눈이 펄펄 내리다가 해가 뜨다가 다시 또 눈이 펄펄. 난지도야, 오늘 너랑 나랑 영혼이 바뀔지 모르겠다. 아, 그건 싫은데. 그럼 내가 온갖 따까리 노릇을 다 해야 되잖아. 나는 도무지 그렇게 할 수가 없어. 그러면서 아침부터 주룩주룩 온종일 술을 마시고 있습니다.

  13. 냉이 2010.12.08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계획치 않은 채로 서울에서 왕창. 목수들이랑 소방관 엉아랑, 그리고 사랑스런 찌질이들의 송년회에 바끼통 송년회, 정금마을. 그러곤 갑식이 형아랑 보령에 내려가 마침표를 찍을 거야. 십 년 전 석고개와 금대리, 딱 그만큼의 따뜻함일 수 있다면. 올 한 해 만나지 못한 그리움들, 그리고 내년 또 한 해 만날 수 없을 사랑들. 어제까지만 해도 긴장을 놓지 않아, 잠깐이라도 시간이 나면 경복궁을 다시 가볼까, 도서관엘 갈까, 성곽 길을 걸을까, 재수생의 본분을 망각하지 않았건만, 오늘 아침 현미밥에 시금치 된장국을 끓여주는 난지도를 보며 나를 다 놓아 버리고 말았네. 때마침 창밖으로 눈이 펄펄. 그래, 맞아 일 년에 한 번쯤은 이래줘야 하는 것을. 행복하다 난지도야, 미안하다는 말은 하지 않아. 이렇게 잠시 놓아버리고 꿈을 꾼다. 이렇게나 행복, 이렇게나 아름답고 슬픈.

    • 냉이 2010.12.08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끼통 송년 모임에 대한 건 까페(http://cafe.daum.net/gibumiraq/ ) 한 줄 게시판과 자유게시판에. (완전 흥미진진)

  14. 냉이 2010.12.09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 약속이 있기 전까지 서울성곽 마지막 남은 구간을 걸어야지. 지난 번 버티고개(으, 봉화산 ㅠㅠ) 부근에서 내려왔으니, 오늘은 거기부터 다시 시작. 남산 성곽 길을 넘어 숭례문으로, 그리고 서소문 터와 정동 길을 걸어 경향신문사 쪽으로 가면 그야말로 서울성곽 길을 그대로 완주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걸으며 몸에 술독도 좀 빼줘야 해. 그래야 저녁 때는 또 맑고 건강하게 한 판 놀 수 있지. 새 술은 새 부대에!

  15. 냉이 2010.12.10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랭스가 울먹여 말하는 걸, 프랭스의 지극한 감정 표현이라는 걸 이십 년만에 처음 보았다. 씨발개발 욕지거리 하는 것도. 어, 이거 프랭스에게 냉이가 빙의되는 거 아니야? 냉이 영혼이 들어가 버렸어. ㅎㅎ 그 덕에 나는 열 시간을 앉아 술을 마시면서도 취할 수가 없었고, 프랭스의 다음 말들을 기다리곤 했다. 뜨끈해지는 이 감정은 또 무어일까 하면서.

  16. 냉이 2010.12.10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씽크로율인가 그런 걸 했는데, 그 술값을 다 내야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하였다. 그게 누구인진 밝힐 수가 없어. 그랬다간 나는 이 사회에서 완전 매장당하고 말 거야. 근데 내가 무슨 죄라고, 나는 가만 앉아 있다가 스마트폰에 찍혔을 뿐이고, 엄마는 나를 이렇게 낳아줬을 뿐이고, 그랬더니 거기에 그 사람 이름이 나왔을 뿐이고, 꺼억.

  17. 으뚜별 2010.12.10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누군데요??

  18. 냉이 2010.12.11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없어, 삼촌은 재미없어, 삼촌은 새벽에 들어와서 잠만 자, 서빈이는 친구 생일초대를 받아 나갔고 / 부시시 일어나, 진우야 오늘은 학원에 안 가? 그럼 삼촌이랑 목욕탕 갈래? 숭례문 다시 짓는 거 보러 갈래? / 그리하여 아침부터 열한 살 사내 녀석과 함께 목욕탕엘, 숭례문엘, 남문 시장 짜장면 집엘. / 숭례문 복원 현장에서는 주말과 주일에만 시민들에게 공사 현장 개방과 관람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 녀석은 알고 있었다. 삼촌이 이런 일을 한다는 걸. / 문화해설사가 육축 위의 목조 문루에 대한 설명을 시작하자 힐끗 뒤를 돌아보며 웃어보여. / 다음 번엔 그냥 구경꾼 말고 진짜로 삼촌이 일하는 현장에 데려가 줄게. 저 아저씨들처럼 하얀 안전모 쓰고, 저 안 쪽까지 들어가 자세히 얘기해 줄게. / 복원 현장은 아직 좌우 성벽과 육축의 석조 작업이 한참 진행 중이었다. 물론 현장 아닌 어느 치목장에서는 목조 문루 부재 작업 또한 진행 중이겠지만.

    • 냉이 2010.12.11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리하여 나는 한양 도성의 내사산을 잇는 성곽 전체와 그 중간중간 길목이 되는 사대문과 사소문을 다 걷고 말았다. 인왕산을 올라 북악산을 넘고, 낙타를 닮아 타락산 혹은 낙산이라는 그곳을 넘어, 그러고는 맨 마지막으로 목멱산을 넘어. 도성을 두른 그 모든 성벽을 따라 발자국을 찍어놓았다. 만세!

  19. 냉이 2010.12.11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이젠 갑식이 형아를 만나 십 년 전 그 어디 쯤으로 간다. 석고개 부라더스 출발.

  20. 냉이 2010.12.22 0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꾸다 깼다. 주먹질에 발길질, 열나게 싸우고 있었는데, 한참을 그러다 보니까 상대편 모습이 나 자신이었다. 그러니까 내가 나를 상대로 싸우는 꿈. 오랜만에 내복까지 푹 젖어 꿈에서 깨었는데 그냥 기분이 그래. 이럴 땐 주로 인터넷 지식 게시판을 애용, 해몽을 찾는 편인데 아무리 찾아도 나 자신과 싸우는 꿈에 대한 해몽은 보이질 않는다. 나는 무엇과 싸웠던 것일까, 아님 무엇과 싸우고 싶었던 걸까.

  21. 익명 2011.01.21 0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