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가본 길

냉이로그 2010. 11. 29. 19:59

아직 가보지 않은 길이었다. 어제 눈길을 밟으러 나간 장릉 뒤편 보덕사 쪽으로 난 길에서 한 쪽으로 살짝 틀어져 있는 길. 호기심이나 모험심이 그리 넘치지 않는 나로서는 가보지 않은 길이라 하여 어떤 끌림이라 유혹 같은 것이 그닥 큰 편은 아니지만, 그런데도 부러 다시 찾아나선 건 예쁜 길 하나를 찾아놓고 싶어. 어쩌면 그리 들어가면 생각지 못한, 그런 길이 나올지도 모르잖아.

당나귀 발자국은 말고 고라니 발자국을 따라가 보았네. 물을 먹고 있다가 놀라는 것 같았어.후다닥달아나는 모습에얼마나 미안하던지.나 때문에 방해가 되었나봐. 그런데 고라니야, 그거 아니? 그전에는무조건 미안, 미안, 미안하기만 했는데, 이제는달아나는 너 때문에 나도 상처를 받더라. 그러지말고한 번만이라도 내 눈을 들여다보기라도 해주었다면…….


이렇게 보니까 왠지 저리 올라가다 보면 시크릿가든의 그 신비가든인지 뭔지 하는 백숙집이 나올 거 같기도 하잖아. 너무 웃겨 김주원, 구두코로땅바닥을콕콕 찧는 장면에서는 혼자서 보다가 아주 빵빵 터져버렸다. 기특하게도 연기를 재미나게도 잘들 하는구나. 아우, 나도 그런 백숙집을 만나, 꽃술 두 병을 받아다 영혼 체인지를 할 수 있다면 그거 누구랑 나눠 마실까. 기왕에 바꾸려면 젤로 부러워보이는 사람하고 바꿔야지, 하고 심심풀이삼아 떠올리기를 하는데도무지 없구나. 그렇다고 내가 무슨 상팔자 중의 상팔자라 그렇다는 게 아니고, 도대체 이 불안한 영혼이 들어가 있어 편안할 수 있는 존재의 집이 있기는 하겠냐는 거지.결국 지금의 내 영혼이 가장 편할 수 있는 몸뚱아리는 지금의 나밖에 없을 것 같다는.그거야 내가 아니라 누구라도 그러하겠지.

아아, 좋은 생각났다. 아까 만난 그 애, 고라니를 잘 꼬셔서 그 꽃술을 나눠마시는 거야. 너, 나랑 영혼 바꾸자. 아니, 몸뚱이를 바꾸는 건가? 뭐가 되었건. 너하고라면 괜찮을 것 같아.

'냉이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식이 형  (4) 2010.12.06
겨울바다  (2) 2010.12.04
안 가본 길  (7) 2010.11.29
정금마을  (9) 2010.11.29
트위터  (29) 2010.11.29
나타샤  (8) 2010.11.27
Posted by 냉이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야 2010.11.30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쌤, 나하고 바꿔봐요^^ 몇 해 동안 훔쳐보고만 가다가, 이 부분에서는 도저히, 도저히 그냥 갈 수가 없네... 고라니가 안 한다면 나하고 해!

    • 냉이 2010.12.01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면 제가 야야 샘이 되어 교실에서 욕시험도 보고 그러겠네요. 아이들도 아이들이지만 그거 하면은 내가 일등 먹을 건데. 그나저나 내가 엄마하려면 서인이가 너무 안됐잖아요. 나도 엄마 잘 할 수 있을까.

  2. 소로 2010.11.30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고라니 저라면 좋겠어요. 저가 고라니 닮았거든요. 뭔가 멈칫멈칫한 게 사슴과면서 별로 예쁘지도 않고 꾀죄죄한 밉퉁이 같은 모습이 딱 저랑 닮았는데. 냉이님이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동안 전통건축에 대해 공부해온 모든 것을 공짜로 내가 다 갖을 수 있다니! 그것보다 더 탐나는 것들이 아주 많지만 ... 아, 생각만 해도 좋아요. 그런데 저는 냉이님께 뭐를 줄 수 있을까요. 줄게 없어서리...ㅎㅎ 어쩌면 있을지 몰라요. 저랑 바꿔요.

    • 냉이 2010.12.01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속극 안 보셨다는 거 나한테 딱 걸렸어. 서로 몸만 바꾸는 거라 의식은 그대로거든요. 왕자와 거지 이야기에서 그 두 애들이 바뀌는 것처럼요. 그러니까 소로 님은 그대로이면서 거죽만 제가 되시는 거예요. 반백수에 띵가띵가 작가, 초보목수에 앞으로도 일 년은 굴 속에서 쑥과 마늘의 시간을 견뎌야 할 재수생. (아, 그런데 시크릿을 왜 안 보냐구요, 이 재미있는 걸!)

  3. 으뚜별 2010.12.01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지금... 벌써... 혹시... 고라니?

  4. 냉이 2010.12.01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곰 생각해봤는데, 아무래도 내게 그 기회가 주어진다면 명박이하고나 바꾸는 게 젤로 좋을 것 같아. 물론 그러면야 냉이라는 애는 완전 명박스럽게 되어 나중에 다시 제자리 찾았을 때 고개도 못들고 다니겠지만, 명박이 몸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면 다 돌려놓을 수 있겠지. 강바닥도 파지 마, 햇볕정책 그대로 냅둬, 비정규직법 뜯어고치고, 아프간 아랍에미리트 파병군들 다 불러들여, 인권위 제자리로 돌리고. 그 모든 삽질에 패악질 그대로 돌려놔. 세상 사람들은 명박이가 약먹었나 깜딱 놀라겠다. 으응, 약은 아니고 꽃술을 일 병씩 나눠마셨지. 으아, 이거야 말로 완전 살신성인, 아니 변신성인. 그야말로 통쾌한 판타지. 암튼 어서 꽃술부터 구해야 하겠다. 예전에는 꽃병 들고 전진 앞으로, 였지만 이제는 꽃술 들고 진격. 명박아 이리 나와, 나랑 같이 한 잔 하자!